메뉴

<김상수 작가> 언론 참칭 매체들 속에서 활약한 친윤 기레기들이 윤의 다단계 쿠테타를 부채질 했다.

법조기자단 카르텔과 검찰은 한통속

아임뉴스-우리가 언론이다. 나도 기자단! |

윤석열이 서울중앙지검장을 하고 검찰총장을 하면서 그의 권력 욕망은 수사권 기소권 독점 남용으로 선택수사, 선택기소로 정부 기능을 마비시켜 나갔다. 여기에는 그의 언론플레이 능력이 주효했고 친 윤석열 편에서 기사를 쓴 기자들이 윤석열 다단계 쿠데타를 못 본 척 눈 감으면서 “추-윤 갈등” 등으로 윤석열의 하극상을 희석화, 윤석열의 권력욕구와 정치욕망을 부채질한 한겨레신문 기자들도 몇 있다. 

 

한겨레신문 법조 검찰 출입기자를 지냈고 정치사회부에디터를 한 석진환 기자의 이 기사가 그런 류의 기사다. 본문 일부를 옮겨온다. 

 

“추미애 장관이 행사한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은 대부분 윤석열 총장을 겨냥한 것이었다. 우리가 늘 검찰의 과도한 검찰권 행사를 경계하고 비판하듯이, 장관의 권한도 적절한 민주적 통제를 위해 절제된 수준에서 신중하게 행사돼야 한다. 추 장관은 그런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하다. 총장을 불신하고, 의심하고, 고립시키려다 보니 장관의 지시가 점점 과해지고 남발되고 있다.

오죽하면 여권에서조차 “장관이 윤 총장을 활용해 자기 정치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겠는가. 1년 가까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윤 총장을 타격했는데, 결과는 어떤가. 손에 잡히는 것은 없고, 역으로 윤 총장의 체급만 키워줬다는 지적을 가볍게 흘려서는 안 된다. 검찰개혁을 위해 갈 길이 먼데, 엉뚱한 곳에 판을 벌여 국민들 짜증만 돋우고 있는 게 아닌지 추 장관과 청와대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 상대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적대적 공생의 고리는 끊어버리는 게 맞다.” 

 

(중략) 

“윤 총장도 되도록 빨리 결단을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공개적으로 그 정도 발언을 했으니, 총장으로서 앞으로 무얼 하더라도 정치적 해석과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 윤 총장이 사랑하는 검찰 조직에는 치명상이다. 스스로 “식물총장”이라 선언한 마당에 외풍으로부터 홀로 검찰 조직을 지켜내겠다는 결기는 민망하다. 윤 총장은 임기와 관련해 “국민과 약속이니 소임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상황이 이 지경인 만큼 무책임하다고 비난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중략) 

“돌이켜보면 이 사달의 시작이 ‘조국 수사’였다는 점이 윤 총장의 결단에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윤 총장이 결단한다면 이후 행보는 전임 총장들보다는 훨씬 자유롭다. 정치에 나서는 게 자연스럽도록 명분을 쌓아준 건 여권이다. 거물 정치인이 되어 평소 지론인 ‘경제 정의’를 검찰에서와는 다른 방식으로 구현해볼 수도 있다. 정치판에서는 얼마든지 추 장관과 격하게 싸우고 부딪쳐도 된다. 누가 뭐라 하겠는가.”

 

프로필 사진
김건화 기자

시공간 속에서 벌어지는 여러 사건과 사고들이 드러나는 현상은 누군가의 매개체에서 전달 된다. 그러므로 현실은 기득권 자의 아전인수에 의해서 진실과 거리가 멀어지는 경우가 많다. 과연 여러 사슬망과 얽혀 있는 기존 매체의 보도 현실에서 정론을 기대할 수 있을까! 아임뉴스는 이 관점에서 부터 시작하는 SNS 매체로서 인터넷 언론 리딩을 지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