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메타버스 전문회사 SCC의 기술 시연 및 중간 발표 성료

SCC는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메타버스 구성요소에서 꼭 필요한 여러 기술력을 갖춘 회사임을 강조했다.

e뉴스와이드 김건화 기자 |

메타버스 전문회사 SCC는 지난 2일 (화요일) KISA인터넷진흥원 회의실에서 관계사 임원 및 관련 내빈들을 초빙하여 메타버스 공연 솔류션에 대한 중간발표 및 시연 행사를 성료 했다.

SCC의 김상연 CMO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스마트 계약, 데이터 저장, NFT 토큰, SCC가 자체 개발한 메신저, Ai 쳇봇, 아바타 기술 등을 시스템화 하여 커뮤니티, 안내, 광고, 아바타 꾸미기 등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주)에어비트의 보안 결제시스템과 협업하여 SCC 핀테크 및 전자지갑, 온라인 쇼핑몰의 특화된 기술을 제공하며, 현실세상과 메타버스간에 생산자와 판매자를 연결하여 결제, 충전, 납부, 거래를 가능케 하고 메타버스에서 실물경제 연동 지불결제 시스템을 내년 상반기에는 출시한다며 지켜봐 달라고 했다.

SCC에서 개발한 S-Tube는 기존 유투브의 확장 플랫폼으로서 유투브의 UI, UX를 같은 OTT 동영상 플랫폼에 라이브 커머스 기능과 개발자 크라우드 기능이 추가되어 있어 SCC는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메타버스 구성요소에서 꼭 필요한 여러 기술력을 갖춘 회사임을 강조했다. 비근한 예로 현재 신한은행이 개발한 로지나 롯데홈쇼핑이 개발한 루시 아바타 케릭터는 사람 몸에 얼굴을 합성한 방식에 지나지 않는 거지만, SCC의 디지털 휴먼은 초기 기획부터 Full 3D으로 개발하여 쌍방향, 생방송이 가능한 디지털 휴먼으로서 작동된다고 소개했다. 이는 메타버스 개발 및 운영 기술에서 중요한 것은 AI 쳇봇 디지털 휴먼 기술이 메타버스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해석된다.

 

업체에서는 디지털휴먼에 대해서 현재 전체 공개는 불가하다고 했으나 다만 SCC의 아동용 케릭터 TBA 페밀리는 수십개의 동영상, 이모티콘 등을 출시하여 미래가 아닌 현실의 메타버스 콘텐츠 산업에서의 자사의 역할과 성장을 기대해 달라고 주문한 만큼 앞으로의 SCC 행보에 귀추가 추목된다.

 

프로필 사진
김건화 기자

시공간 속에서 벌어지는 여러 사건과 사고들이 드러나는 현상은 누군가의 매개체에서 전달 된다. 그러므로 현실은 기득권 자의 아전인수에 의해서 진실과 거리가 멀어지는 경우가 많다. 과연 여러 사슬망과 얽혀 있는 기존 매체의 보도 현실에서 정론을 기대할 수 있을까! 아임뉴스는 이 관점에서 부터 시작하는 SNS 매체로서 인터넷 언론 리딩을 지향한다.